文 대통령,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안에 "잘 만들어냈다"…13일 직접 발표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08 17:21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종합계획 보고 받아 13일 국민보고대회서 '종합계획안' 직접 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난 극복 전략 ‘한국판 뉴딜’의 종합계획을 직접 발표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8일 “문 대통령은 13일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코로나19 국난 극복 전략으로 제시한 ‘한국판 뉴딜’의 종합계획을 직접 발표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안을 비공개로 보고받았다.

당정청 합의를 거쳐 마련된 종합계획안에는 한국판 뉴딜의 주요 사업과 이를 위한 재정 규모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안을 보고 받고 “짧은 시간 안에 그랜드한 구상을 잘 만들어냈다”며 “당정청 간 긴밀한 협업으로 마련됐다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어떤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지 한국판 뉴딜의 비전과 상세한 추진 계획을 국민께 소상히 보고할 수 있도록 국민보고대회를 잘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한국판 뉴딜을 대규모 국가 프로젝트로 추진하겠다는 구상을 처음으로 밝혔다. 이후 5월 10일 취임 3주년 연설에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한국판 뉴딜의 양대 축으로 제시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고용 및 사회 안전망 강화를 통해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양대 뉴딜을 받치는 큰 그림을 직접 그렸다”며 “최근까지 한국판 뉴딜의 상세한 내용을 직접 챙겼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