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김일성 사망 26주기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대외메시지 '無'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08 07:45
김일성 생일 '태양절' 참배없어 건강이상설 휩싸여 정치국 확대회의 주재 공개 후 5일만의 공개행보 美 비건 방한 기간 이뤄진 참배, 북미 메시지 없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주석 사망 26주기를 즈음해 김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8일 보도했다.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 등 고위인사들이 수행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 서거 26주기를 기념해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8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금수산태양궁전에는 김 주석의 시신이 안치돼 있다.

통신은 김 주석 서거 26주기가 ‘민족 최대 추모의 날’이라고 표현하며, 김 위원장이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전했다. 정확한 참배 날짜와 시간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통상 북한 관영매체가 김 위원장의 공개행보를 다음 날 보도했다는 것을 근거로, 김 위원장의 참배는 전날 늦은 저녁이나 이날 자정에 이뤄졌을 것으로 추측된다.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를 비롯해 국무위원회 위원들,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후보위원들,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 등 고위 간부들도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 함께했다.

특히 공개된 참배 사진 속에는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이 최 위원장, 박 부위원장, 김 내각총리 등과 함께 맨 앞줄에 있는 것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리 부위원장은 북한 미사일 개발 분야의 핵심인물로, 최근 김 위원장의 신임을 받는 등 위상이 높아졌다는 평가가 참배 사진으로 확인됐다는 해석이다.

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김일성 동지께서와 김정일 동지께서 생전의 모습으로 계시는 영생 홀들을 찾으시어 가장 경건한 마음으로 삼가 인사를 드리시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참가자들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의 영도 따라 인민의 꿈과 이상이 꽃펴나는 강대하고 존엄 높은 사회주의 조선의 위상을 만천하에 떨쳐갈 철석의 의지를 가다듬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15일 북한의 최대 명절인 김 주석의 생일 ‘태양절’에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 나서지 않아 건강이상설에 휩싸인 바 있다. 이 때문에 이번 서거 26주기를 맞춰 참배에 나설지 관심이 쏠렸다.

김 위원장의 이번 참배 소식은 지난 3일 당 정치국 확대회의 주재(2일 개최) 소식이 전해진 이후 5일 만이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본격적인 방한 일정을 시작하는 날 전해졌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북·미, 남북 등 대외적 메시지는 없었다. 앞서 북한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과 권정근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 등의 담화를 통해 “미국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며 북·미 대화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