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에서도 새로운 협력수요 창출"...신남방특위 세미나 개최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7-07 17:33
경제분야 신남방정책 추진방향 세미나 개최 "성장잠재력 큰 신남방지역 협력 중요성↑"

지난 4월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신남방 비즈니스 연합회 제5차 회의'에서 박복영 신남방특위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 직속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신남방특위)가 7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효과적인 신남방 협력 모델을 모색했다.

신남방특위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경제분야 신남방정책 추진방향'을 주제로 국가안보전략연구원과 공동 세미나를 개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신남방 지역과의 교류도 어려워진 가운데 코로나 사태를 극복할 협력 대안을 논의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신남방 관련 정부부처와 KT, 스타트업 등 기업인 및 산업연구원, 수출입은행 등 유관기관 전문가 50여 명이 참가했다.

박복영 신남방특위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축사를 통해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신남방 지역 교류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면서도 "한편으로 우리나라가 코로나 대응 모범국가로 부상하면서 새로운 협력수요도 창출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 자동차·전자 현지 투자 확대 및 경협산단 조성 등 신남방 국가 수요 고려 맞춤형 협력 추진 △ 5세대(5G) 및 인공지능(AI) 등 첨단산업 및 스타트업 육성 생태계 등 미래 분야 협력 확대 △ 신남방 스마트시티 조성 및 아세안 연계성 인프라 구축 등 협력 강화 △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연내 체결 및 연대와 협력에 기반한 자유무역협정(FTA)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신남방 국가와의 협력 관계를 한 단계 격상시킬 수 있는 신남방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전문가들도 이날 세미나에서 코로나19 확산에도 성장 잠재력이 큰 신남방 지역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미·중 무역분쟁 격화 및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글로벌 가치사슬의 개편 과정에서 신남방지역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어 이에 따른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신남방 지역과 RCEP 체결 등을 통해 신무역질서를 주도하면서, 신남방 지역과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기업의 사회공헌활동(CSR) 활동, 현지 인권경영 등에도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다.

신남방특위는 이번 경제산업 분야 세미나를 시작으로 다음 달 말까지 △ 보건의료(7월 14일) △ 교육문화(8월 20일) △ 외교(8월 27일) 분야로 나눠 3번의 세미나를 실시할 계획이다. 세미나에서 수렴된 각계 의견과 아이디어 등을 반영해 올해 새로운 신남방정책 추진방향에 반영한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