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건 방한 맞춰 북·미 대화 거부 재확인…"南 중재자 노력 비웃음만"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07 06:47
비건 美 국무부 부장관 방한 맞춰 외무성 美 담당 국장 담화 발표 "미국과 마주 앉을 생각 없다…남측 중재자 노력 비웃음만 살 것"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왼쪽)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방한을 앞두고 북한이 북·미 대화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은 7일 담화를 통해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며 ‘북·미 대화 거부’ 입장을 재차 강조하며 문재인 정부의 ‘중재자’ 역할 재추진을 비난했다.

권 국장은 “때아닌 때에 떠오른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설과 관련해 얼마 전 우리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하여 명백한 입장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지난 4일 담화에서 “긴말할 것도 없이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며 미국과의 대화 거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권 국장은 “사실 언어도 다르지 않기에 별로 뜯어보지 않아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전한 우리의 입장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중재 거부 의사도 밝혔다.

그는 “(최선희 제1부상) 담화에서는 때도 모르고 또다시 조미수뇌회담 중재 의사를 밝힌 오지랖이 넓은 사람에 대하여서도 언급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귀가 어두워서인지 아니면 제 좋은 소리를 하는데만 습관이 되여서인지 지금도 남쪽 동네에서는 조미수뇌회담을 중재하기 위한 자기들의 노력에는 변함이 없다는 헷뜬 소리들이 계속 울려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제1부상의 담화가 미국을 향한 메시지라는 분석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냈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 [사진=연합뉴스]


권 국장은 “지어 어떤 인간들은 우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가 ‘미국이 행동하라는 메시지’이고 ‘좀 더 양보하라는 일종의 요구’라는 아전인수격인 해석까지 내놓고 있다”며 “점점 더 복잡하게만 엉켜돌아가는 조미관계를 바로잡는다고 마치 그 무슨 ‘해결사’나 되는 듯이 자처해 나서서 제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으니 참으로 가관이라 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제는 삐치개질 좀 그만할 때도 된 것 같은데 그 버릇 떼기에는 약과 처방이 없는 듯하다”며 “이처럼 자꾸만 불쑥불쑥 때를 모르고 잠꼬대 같은 소리만 하고 있으니 북남 관계만 더더욱 망칠 뿐”이라고 주장했다.

권 국장은 “참으로 보기에도 딱하지만 ‘중재자’로 되려는 미련이 그렇게도 강렬하고 끝까지 노력해보는 것이 정 소원이라면 해보라”고 조롱하며 “그 노력의 결과를 보게 되겠는지 아니면 본전도 못 찾고 비웃음만 사게 되겠는지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다시 한번 명백히 하는데 우리는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며 북미 대화 거부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한편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후 한국을 방문, 오는 9일까지 2박 3일간의 방한 일정을 소화한다.

비건 부장관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한다.

이어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열고 양국 관계를 심화·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주요 양자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역내·글로벌 문제와 관련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번 전략대화는 비건 대표가 부장관 취임 이후 열리는 양측 간 첫 대면 회의다.

이후에는 카운터파트(대화상대방)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

두 사람은 현재의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는 한편 상황 안정을 위한 협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더불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