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는 꿈에서 시작" 이재용 부회장, 삼성 스타트업 육성 요람 C랩 방문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7-06 14:30
"미래는 꿈에서 시작된다. 지치지 말고 도전해 가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수원사업장을 찾아 방문해 벤처프로그램 'C랩'에 참여 중인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미래를 향한 도전 정신을 강조했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2012년 도입한 사내 벤처육성 프로그램이다. 참여 임직원들에게는 1년간 현업에서 벗어나 본인들이 직접 낸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스타트업으로 구현해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이 부회장은 임직원들로부터 △C랩에 참여한 계기 △사내 벤처 활동의 어려움 및 애로사항 등을 경청하고 △창의성 개발 방안 △도전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아이디어 등에 대해서도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끊임없이 기회를 만들자"며 "오직 미래만 보고 새로운 것만 생각하자"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과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사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사장 등이 배석했다.

이 부회장은 간담회에 앞서 C랩 스타트업들의 제품과 기술이 전시된 'C랩 갤러리'를 돌아보며 스타트업의 성과물을 직접 체험해보고, 개선 제안을 하기도 했다.

삼성전자 직원 163명이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C랩을 통해 스타트업에 도전했고, 총 45개 기업 창업에 성공했다.

2018년부터 삼성은 C랩 운영 노하우를 사외로 확대해 외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아웃사이드'를 운영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30일 삼성전자의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