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윤석열 향해 “법무부 장관 지휘 수용 않으면...자리 벗어나야”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7-03 09:48
"법무부 장관 지휘 거부할 명분이나 방법이 없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수용하는 것이 옳지 않다면 자리를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지위에 대해 한번 생각해보겠다고 말하는 것은 항명이고 쿠데타 아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도 검사 중 한 사람이니 이의제기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해석이 있지만, 검찰총장과 검사는 구분돼야 한다”며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거부할 수 있는 명분이나 방법이 없다”고 했다.

아울러 “윤 총장이 사퇴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 분 성향으로 봐서 그럴 수 있다”며 “조직의 수장이라면 그것이 담는 의미나 파장을 고려해야 될 텐데 참 걱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윤 총장으로부터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윤 총장은 “장관 인사권자도 아닌 박 전 장관에게 낙마를 요구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최 대표는 “워딩에 담겨 있는 오만함과 무례함을 보라”며 “아직도 더 드러나지 않은 사실들이 몇 가지 있는데 공개되면 더 이상 그런 발뺌을 하지 못할 것이다. 거짓말을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발언하는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