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靑, 국회 심부름센터로 전락시켜"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02 10:27
"국민 지갑 영혼까지 털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민심을 빙자해 입법부를 '청와대 심부름센터'로 전락시키는 부당한 지시를 당장 중단하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무조건 추경을 통과시키라는 대통령 하명에 국회와 야당의 존재는 부정됐고 국민의 지갑은 영혼까지 털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은 위법의 달콤함과 탈법의 성과에 중독되지 말고, 국정운영의 책임감과 민심의 무서움을 깨닫고 자중할 때"라며 "지금 독재의 길로 달려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국민이 준 180석은 축구를 핸드볼로 바꿀 수 있는 권리가 아니며, 반칙해서라도 무조건 골을 넣으면 되는 무소불위의 권력이 아니다"라고 했다.

여권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임명을 서두르는 데 대해선 "야당의 공수처장 추천권을 무력화하고, 자신의 입맛에 맞는 사람을 앉히겠다는 노골적인 협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법을 바꿔 야당의 공직 후보자 추천권을 강탈하고 정권에 부역하는 인사를 임명한다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의회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역사에 남을 범죄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