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추미애 장관 상대 '검언 유착 사건' 관련 긴급 현안질의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7-01 13:43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1일 오후 4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한 긴급 현안질의에 나선다.

회의에선 대검찰청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반대에도 전문수사자문단을 구성한 것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였는지, 이런 일처리가 적절했는지 등에 대한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안질의 일정은 이날 오전 결정됐다. 의사 일정을 보이콧중인 미래통합당은 사실상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대검과 중앙지검의 충돌 양상과 관련한 현안 보고가 이뤄졌다. 이후 법사위에서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는 데에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법사위원인 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공개 회의에서 “수사자문단 소집은 대검찰청 예규에 위반된 것으로 보인다”며 “(사건 피의자인)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의 무혐의 처분을 위해 (자문단 소집을)한다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앞서 검언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중앙지검 수사팀은 전날 대검 측에 특임검사에 준하는 수사 독립성을 보장해줄 것을 요구했다. 전문자문단 소집 절차도 중단해 줄 것을 건의했다. 하지만 대검은 이를 모두 거부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