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출장길 막힌 중소기업인 위해 광저우行 전세기 띄운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7-01 00:00
주광저우총영사관·한국무역협회 등 광저우행 전세기 투입 추진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 제도에도 정기 항공편 없어 출장에 애로 "대기업과 달리 자체 전세기 띄울 능력 없는 중소기업인 중심" 2주간 격리 후 광둥성 내 사업장으로 각자 이동한 후 출장 소화 정부, 향후 정기 노선 없는 지역에 전세기 추가 추입한단 방침

지난 1월 29일 중국 광저우에서 출발한 항공기 여객들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며 발열 검사 및 검역 질의서를 제출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패스트트랙) 제도 시행에도 정기 항공 노선이 없어 출장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인을 위해 중국 광둥성 광저우행 전세기 투입을 추진한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 속 정부가 국내 중소기업인의 중국 출장에 발 벗고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30일 주광저우 대한민국 총영사관·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산업부, 코트라(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 정부는 7월 23일 잠정 출국을 목표로 중소기업인 100여명을 태울 전세기를 띄우는 방안에 대해 광저우시와 협의 중이다.

이번 전세기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기업인을 대상으로 2주간 격리를 면제해주는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 제도에도 사증(비자) 발급과 항공편 구매 등에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인을 위해 마련됐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대기업과 달리 자체적으로 전세기를 띄울 능력이 없는 중소기업인을 중심으로 탑승 신청을 받고 있다"며 "이날 오후 2시30분 기준 325명이 신청했고 이 가운데 중국으로부터 비자를 발급받은 인원이 100명 정도"라고 말했다. 무역협회는 이날 오후 6시까지 탑승 신청을 진행했다.

총영사관은 탑승 인원이 최종적으로 확정되는 대로 무역협회 명의로 전세기 투입을 신청하고 민간 항공사와의 협의를 거쳐 전세기를 임차할 예정이다.

 

지난 5월 1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 텐진으로 향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 디스플레이 협력사 임직원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이들은 같은 달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기업인 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 제도를 통해 중국에 입국한다. [사진=연합뉴스]


전세기 탑승을 희망하는 기업인들은 크게 두 부류로 나뉘는데 중국 현지에 협력 기업이 있는 기업인이 약 80%로 다수를 차지하고 광둥성 내에 사업장을 가지고 있는 기업인이 20%가량으로 확인됐다.

특히 현지에서 사업장을 운영 중인 기업인들은 갑작스러운 코로나19 사태에 중국으로 입국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한·중 간 협의가 성공적으로 이뤄질 경우 가족들과 함께 전세기에 오를 전망이다.

기업인들은 광저우시 요청에 따라 출국 직전 2일 내에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증명서를 지참해야 한다. 광저우 바이윈공항을 통해 중국에 입국한 직후에는 총영사관이 마련한 숙소에서 2주간 격리해야 한다.

광저우시는 한·중 신속통로 제도를 활용해 입국하는 국내 기업인에 대해선 검사 결과가 나오는 2~3일 동안 격리할 것을 요구했지만, 이번 전세기로 입국하는 중소기업인들의 경우 광둥성 내에 위치한 각자 사업장으로 흩어져야 한다는 점을 감안해 2주 격리를 요구했다.

다만 총영사관은 기업인들이 2주보다 단축된 격리 기간을 적용받도록 각 사업장이 소재한 지방정부와 현재 협의를 진행 중이다.

기업인들은 출장 일정을 마친 뒤 귀국은 각자 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드는 항공료와 격리 비용, 체류비 등은 전액 개인이 부담한다. 1일 격리비용은 약 500위안(8만4000원가량) 내외로 예상된다.

정부는 이번 광저우행 전세기 투입을 시범으로 향후 정기 노선이 없는 지역에 추가로 전세기 투입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수영 주광저우총영사관 상무영사는 "인천과 광저우시 등 중국 내 여러 지역 간 정기 항공 노선만 재개되면 모두 해결될 문제"라면서 "총영사관에서는 정기 노선 재개에 더욱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