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건설현장서 코로나 의심 한화건설 협력업체 소장 숨져

윤지은 기자입력 : 2020-06-30 11:56
한화건설은 이라크 바그다드 외곽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공사 현장에서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인 협력업체 소장 이모(62)씨가 27일 숨졌다고 밝혔다.

이씨는 이달 중순 발열과 폐렴 증상을 보여 바그다드의 병원으로 이송됐고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비스마야 현장은 이달 중순부터 공사가 중단됐고 직원들은 격리 중이다.

비스마야 현장에 있던 한국인 400명 가운데 250명이 특별기편으로 귀국했고 현재 150명이 남아 있다. 이들의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달 11일과 21일 유엔 특별기로 이라크에서 한국으로 귀국한 한국인 가운데 현재까지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7명은 한화건설 소속이며 나머지 3명은 협력업체 직원이다. 현재 이들에 관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한화건설이 이라크에 수주한 비스마야 신도시.사진=한화건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