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전력수급 대책…예비력 54%↑ 안정공급 방점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6-30 10:24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는 8730~9080kw 예상 피크시기 공급능력 1억19만kw 확보, 피크시기는 7월 5주~8월 2주
정부가 올여름 폭염을 대비해 역대 최대 전력공급 능력을 미리 확보했다. 예비력도 전년 대비 50% 이상 끌어올려 피크시기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방점을 찍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국무회의에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보고했다.

대책에 따르면 정부는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를 기준 전망 8730만㎾, 상한 전망 9080만㎾ 내외로 각각 예상했다. 이는 올여름 기온이 작년보다 높을 것이란 전망과 코로나19가 끼친 산업수요의 변동까지 모두 고려한 것이다.

산업부는 최대 전력 수요를 기록하는 시기는 7월 다섯째 주에서 8월 둘째 주 사이로 예상했다. 기간으로는 3주간이다. 산업부의 설명에 따르면 피크 기간 발전 공급능력은 1억19만㎾다. 이는 여름철 수급 대책 기간 역대 최고 수준이다.

공급능력에서 최대 전력수요를 뺀 예비력은 지난해보다 54% 증가한 939만㎾다. 이 정도 규모의 예비력은 지난해 전력 피크 때 우리나라 전체 주택용 냉방 수요의 1.2배만큼 추가적인 전력공급이 가능한 수준이다,

산업부는 이와 별도로 이상기온이나 발전소 불시정지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729만㎾의 추가 예비자원도 확보해 안정적 전력 수급을 다짐했다.

이번 대책은 늦더위에 대비해 7월 6일부터 9월 18일까지 총 75일간 운영한다.

정부는 저소득 취약가구의 전기요금 부담 완화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지난해 신설된 냉방용 에너지 바우처를 확대 지급할 방침이다. 가구당 평균 지원액을 지난해 7000원에서 올해는 9000원으로 올린다.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나 장애인 등에 대한 복지할인 한도를 평상시 1만6000원에서 7~9월 3개월 간 2만원으로 늘린다. 4∼9월 전기요금에 대한 3개월간 납부 유예도 한다.

정부는 올해 코로나19 상황임을 고려해 공공부문은 수요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민간부문은 자발적인 동참을 유도하기로 했다.

공공부문의 경우 적정 실내온도 제한 등 수요 관리 이행 실태 점검 대상을 150곳에서 240곳으로 확대하고, 점검 결과도 발표할 예정이다.
 

피크시기(7월 5주~8월 2주) 전력수급 전망(단위 : 만㎾, %)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