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가 숨겨버린 트럼프 트윗···어떤 내용이길래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6-24 08:42

[사진=트럼프 트위터]



트위터가 2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린 트윗을 ‘숨김 처리’했다.

앞서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의 글에 세 차례 경고 딱지를 붙였지만, 아예 글을 숨겨버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내가 대통령인 한 워싱턴 DC에는 결코 ‘자치구는 없을 것”이라며 “만약 그들이 그러려고 한다면 심각한 물리력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트위터는 이 글을 숨김 처리하고, 읽기 위해 따로 ‘보기’를 누르도록 조치했다. '좋아요' 누르기는 물론 답장과 공유, 리트윗 등이 불가능하다.

트위터는 “이 트윗은 가학적인 행위에 관한 트위터의 운영원칙을 위반했다”고 안내했다. 삭제 대신 ‘숨김 처리’를 한 것에 대해서는 “공익 측면에서 이 트윗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트윗을 올리기 약 2시간 전에 “미국 연방정부에 기념비나 동상, 기타 연방 재산을 훼손하거나 파괴하는 사람을 체포하고, 최고 10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AFP, 블룸버그 통신 등은 트럼프의 트윗을 ‘자치구’를 요구하는 시애틀 시위대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했다. 시애틀 시위대는 지난 8일부터 2주 넘게 도심 관광 명소인 캐피톨 힐 지역을 점거하고 '자치 구역'으로 선언해 당국과 대치하고 있다.

한편,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글과 영상 등에 "팩트체크 필요하다", "폭력을 미화해 규정을 위반했다", "조작된 미디어"와 같은 '경고 딱지'를 세 차례 붙인 바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