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불법 없었다…경영 정상화 도와달라” 대언론 호소문 발표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6-07 10:20
객관적 사법 판단 왜곡·추측성 보도 자제 요청 이재용 영장실질심사 하루 앞둔 절박함 담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영장 심사를 하루 앞둔 삼성이 무리한 보도를 자제하고 경영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7일 삼성 측은 '대언론 호소문'을 통해 "검찰이 어떤 결과를 내더라도 삼성은 법원과 수사심의위원회 등의 사법적 판단을 존중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법원과 수사심의위원회의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위해서 몇 가지를 적극적으로 해명하겠다"고 했다.

이어 "최근 일부 언론을 통해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거나 출처 자체가 의심스러운 추측성 보도가 계속되고 있고, 그중에는 유죄 심증을 전제로 한 기사들이 있다"며 "이 기사들로 삼성과 임직원들이 감당해야 하는 피해가 적지 않다"며 보도 자제를 요청했다.

삼성 측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관련 법 규정과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진행됐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역시 국제회계기준에 맞게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합병 성사를 위해 시세를 조종했다는 보도 역시 사실에 기반하지 않았다"며 "이러한 기사들은 객관적 사법 판단을 왜곡시킬 우려가 있을 뿐 아니라 삼성은 물론 우리 경제의 미래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삼성 측은 "지금의 위기는 삼성으로서도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것"이라며 "장기간에 걸친 검찰수사로 인해 정상적인 경영은 위축돼 있고 코로나19 사태와 미중 간 무역 분쟁으로 인해 대외적인 불확실성까지 심화됐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우리 경제는 한 치 앞을 전망할 수 없는 상황을 극복하는 주역이 돼야 할 삼성이 오히려 경영 위기를 맞아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한국경제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도 최대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삼성이 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란다"며 "삼성의 경영이 정상화되어 한국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매진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달라"고 당부했다.

검찰은 지난 3일 이 부회장을 비롯한 전현직 임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며, 본격적인 사법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검찰 측은 수사 계속 여부와 기소 당부에 대한 심의 절차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 과정과 삼성바이오로지직스의 회계 처리 과정에 의혹을 가지고 오랜시간에 걸쳐 수사해왔다. 이 과정에서 전현직 임원들이 지속적으로 검찰에 소환되며 경영 공백 등에 대한 우려가 나오며 이 부회장 측은 지난 2일 외부 전문가들이 자신의 기소 타당성을 판단해 달라며 '검찰수사심의위원회'를 신청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