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유소 기름값] 휘발유값 전주보다 ℓ당 17.5원 오른 1276.1원...본격 상승세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6-06 11:24
경유 ℓ당 15.6원 오른 ℓ당 1084.2원...산유국 감산 조치로 국제유가 하락, 진정 국면
 

한 자가 운전자가 셀프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주유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코로나19 사태가 전세계적으로 진정 국면에 접어들면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2주 연속 상승세다.

국내 기름값은 5월 셋째주까지 18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다 5월 넷째주 하락세로 전환하면서 서서히 오르고 있다. 산유국들이 석유 감산에 합의하면서 국제유가가 안정세에 접어든 영향을 받은 것이다.
 

[6월 1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 변동 추이 사진=오피넷 제공]


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첫째주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17.5원 상승한 ℓ당 1276.1원이었다.

상승 폭은 지난주에는 9.8원이었으나 이번 주에는 17.5원으로 커졌다.

지난 1월 말부터 4개월 넘게 이어져 온 하락세가 진정되면서 당분간 국내 유가는 계속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일간 단위 휘발유 가격은 지난 달 16일을 기점으로 상승하기 시작했다.
 

[6월 1주 휘발유 경유 등 제품별 판매가격 표=오피넷 제공]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7.1원 오른 ℓ당 1374.3원이었다.

전국 최저가 지역 대구 휘발유 가격도 21.0원 올라 ℓ당 10241.3원을 기록했다.
 

[6월 1주 서울 대구 부산 등 지역별 판매가격 표=오피넷 제공]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ℓ당 1232.7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SK에너지 주유소 가격은 ℓ당 1286.7원으로 가장 비싼 가격을 보였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도 2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경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15.6원 오른 ℓ당 1084.2원을 기록했다.
 

[6월 1주 전국 주유소 상표별 판매가격 표=오피넷 제공]

 
국제 유가는 국내 주유소 기름값에 약 2∼3주의 시차를 두고 반영된다.

주유소업계는 국내 기름값은 국제유가 상승을 반영해 당분간 더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국제유가는 이번 주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38.9달러로 전주보다 4.6달러 올랐다.

석유공사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감산 규모 연장 합의 등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국제 및 국내 유가 동향 표=오피넷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