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中에 톈안먼 유혈 진압 사과 촉구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6-04 07:46
자오리젠 中 대변인 "허튼소리 말아라" 반박 中, 톈안먼 광장 경비 강화…VPN 등 해외정보 접근 차단
대만이 중국에 톈안먼(天安門·천안문) 민주화 시위대에 저질렀던 유혈 진압을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허튼소리”라며 톈안먼 시위에 대한 중국의 선택이 옳았다고 반박했다.

3일 대만 자유시보에 따르면 대만 정부는 톈안먼 31주년을 맞아 성명을 내고 "중국은 톈안먼 민주화 시위에대에 저질렀던 탄압을 사과하고 정치 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만은 "중국 정부는 6·4 사건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바로잡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며 "또 정치 개혁을 통해 국민에게 권력을 돌려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1989년 6월4일 학생들은 중국의 민주화를 요구하며 톈안먼 광장으로 나왔다 정부 진압에 의해 잔혹하게 숨졌다. 대만은 중국 정부에 이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것이다.

그러나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대만의 사과 촉구에 대한 평론을 요구받고 "완전히 허튼소리"라며 강력히 비난했다.

자오 대변인은 "1980년대 말 발생한 정치 풍파에 대해 중국 정부는 이미 분명한 결론을 내렸다"며 "신중국 성립 70여 년 만에 이룬 위대한 성취는 우리가 선택한 발전 경로가 완전히 옳았음을 충분히 증명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중국 국정에 부합하고 광범위한 인민 군중의 지지를 받았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길을 흔들림 없이 걸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은 4일로 31주년을 맞는 톈안먼 사태 추모를 원천 봉쇄하려 하는 모습이다. 

일단 매년 홍콩에서 열리는 톈안문 사태 추모 촛불집회가 금지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를 이유로 들었지만, 중국 당국이 개입했다는 분석이다.

또, 중국은 톈안먼 광장 경비를 강화하고 보안 검사 등 출입 절차를 강화했다. 중국에서 해외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는 가상사설망(VPN)을 대대적으로 차단하는 등 외부 정보 통제에도 들어갔다.
 

베이징 톈안먼 [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