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식량작물 생산단지 조성...농가소득 견인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20-06-02 16:08
포항시 등 6시군 12개소, 17억6400만원 공모 선정 2009년 사업 시작 이후 최다 선정, 최고 사업비 획득

경북도청 청사 전경.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쌀 중심의 생산에서 쌀 이외 식량작물의 균형 있는 육성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식량작물 공동경영체 육성사업’ 공모결과 올해 최종 12개소 17억64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2일 밝혔다.

사업 선정현황을 살펴보면 당초 5개소 8억1400만원(국비 3억8200만원)에 이어, 지난 5월 27일 포항시 등 7개소 9억5000만원(국비 4억7500만원)을 추가 확보해 전년도 보다 5개소 4200만원이 증가했다.

세부사업별로는 교육․컨설팅 8개소 2억4000만원, 시설·장비 3개소 12억7400만원, 사업 다각화 1개소 2억5000만원으로, 이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단일연도 기준 최고치 사업규모이며, 그간 농업 현장에서 농업인들이 사업 추진을 위해 차근차근 준비해온 결과로 볼 수 있다.

2009~2019년까지 60개소, 75억 원을 지원해 들녘경영체 29개 단체 육성, 신기술 및 농업기계 확대 보급으로 벼농사 기준 10a당 농가 소득이 작년 75만원으로 사업 직전해인 2018년 67만원과 비교하면 11% 증가하는 가시적인 성과를 보였다.

‘식량작물 공동경영체 육성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가 그동안 쌀 중심에서 안정적인 밭 식량작물 생산여건을 조성해 식량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으로 사업대상은 농업법인, 농협, 협동조합 등이며 서면심사, 현장평가,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사업자로 선정된다.

사업 신청자격은 들녘의 경우 식량작물 재배농지(논+밭) 50ha이상(과수원, 목장 제외), 공동 경영농지를 25인 이상의 농업인들이 영농조직을 구성해 파종·육묘에서 수확·판매 등 일부 또는 전부를 공동으로 수행하면 참여할 수 있다.

논타작물단지화는 농가 15명 이상이 논에 타작물을 5ha이상 재배하고 2022년까지 추가로 50ha이상 타작물을 확대할 수 있는 농지를 보유한 농업경영체일 경우 사업 참여가 가능하다.

지원분야는 교육·컨설팅, 시설․장비 지원, 사업 다각화로 구분되며 교육․컨설팅은 10%의 자부담으로 연 3000만원의 사업비를 총5회까지 지원하고, 농업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농기계 등 장비 지원사업은 교육․컨설팅을 2년 이상 수행한 단체이면 10% 자부담으로 5억 원씩 3회까지 참여할 수 있으며, 사업 다각화의 경우 20%의 자부담으로 5~50억 원씩 총2회까지 가공, 체험, 관광 등 다양한 사업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이 사업의 최대 장점은 정부가 인증한 교육·컨설팅 업체의 상세한 사업 안내와 무엇보다 사업비의 80~90%까지 지원받고, 농가에서는 10~20%만 부담하면 원하는 사업을 할 수 있다.

김종수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각국의 곡물 수출금지, 가격상승에 식량안보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즈음에 식량자급률 제고는 함께 해결해야 할 과제”라면서 "쌀 적정 생산과 콩, 밀 등 밭작물의 고른 재배지 확충 등 농가 소득 확대를 위한 시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