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내일 K-방역 4차 웹세미나..."출입국관리 노하우 공유"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6-02 11:11
3일 오후 4시 홈페이지서 실시간 생중계 세계 각국에 코로나19 대응 노하우 공유 이태호 외교부 2차관, 방역협력 TF 주재
정부가 오는 3일 'K-방역'에 관한 제4차 웹세미나를 개최한다.

​2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부는 3일 오후 4시부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제4차 K-방역 웹세미나를 온라인상에서 실시간 중계한다.
 
정부는 국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험 공유를 요청하는 각국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코로나19 대응 국제 방역협력 총괄 전담팀(TF)'를 구축, 주제별로 K-방역 웹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주재한다.

이번 4차 웹세미나는 출입국관리 및 검역 분야의 대응경험을 주제로 법무부 총괄 하에 질병관리본부, 외교부,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 등 관계부처가 참여한다.

지난달 4일 K-방역 제1차 웹세미나에서 인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실시간 온라인 방송 웹사이트를 통해 인사말을 전하는 장면. [사진=보건복지부]


정부는 다른 국가들과 달리 국경봉쇄나 입국금지 없이 감염병 유입 및 확산에 효과적으로 대처한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번 웹세미나는 법무부 출입국 외국인정책본부의 차규근 본부장이 사회를 맡는다.

세미나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한 국경관리 강화 정책(법무부 출입국심사과 구본준 과장) △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외국인 체류관리(법무부 체류관리과 김명훈 사무관) △ 해외입국자 검역·방역 지원 입국심사(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이기흠 심사1국장) △ 해외유입 감염병 대응을 위한 한국의 검역체계(질병관리본부 검역지원과 손태종 보건연구관)에 대해 발표로 구성됐다.

​발표 이후 약 35분간 사전접수된 질문과 실시간 질문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날 세미나는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로 동시통역이 제공된다. 사전신청자 외에도 시청을 원하면 누구나 전 세계 어디에서라도 웹사이트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참여할 수 있다.

​시차로 실시간 시청이 어려운 지역을 위해 당일 오후 11시에 웹세미나를 재방송하고 강연 및 현장 질의응답 영상을 향후 TF 통합게시판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TF 주관 웹세미나는 그간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보건 및 방역 전략 총괄'을 주제로 총 3회 개최됐다. 4차 웹세미나부터 향후 6차례에 걸쳐 매주 코로나19와 관련된 다양한 세부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