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한마음병원, UV살균시스템 엘리베이터 ASel 설치로 방역 강화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6-01 15:53
최근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병원 내 바이러스 전파 및 감염에 대한 위험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번 감염에 대해 방역 당국은 이들이 공용공간에서 노출됐거나 환자를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을 두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병원 내 공용공간 중 가장 방역을 철저히 해야 할 곳으로는 엘리베이터가 꼽힌다. 병원뿐만 아니라 관공서, 학교 내 엘리베이터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공간으로 밀폐되고 밀접 접촉이 이뤄질 수 있어 바이러스 전파의 위험성이 우려된다.
 

[사진=실버엘리베이터코리아]



이러한 가운데 승강기 전문기업 실버엘리베이터코리아는 지난 16일 창원 한마음병원에 UV살균시스템 엘리베이터 ASel을 설치했다고 1일 밝혔다.

실버엘리베이터코리아의 UV살균시스템 엘리베이터 ASel은 200W급 UV-C펄스(100Hz) 로 광조사하는 살균방식을 통해 엘리베이터 실내에 떠다니거나 부착해있는 바이러스와 박테리아 등 오염물질을 완벽하게 멸균할 수 있다.

이 기술은 국내 최초로 개발됐으며 실버엘리베이터코리아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국가정책사업을 통해 수년간의 연구 끝에 2019년 개발에 성공했다.

실버엘리베이터코리아 관계자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때 다중 이용시설을 통한 바이러스 전파가 확산함에 따라 엘리베이터의 전문적 살균 시스템 개발의 필요성을 인식해 개발에 착수했다. 그간 어려움은 있었지만, 지난해 개발에 성공하면서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한 어려움 속에 ASel이 엘리베이터 내 바이러스 감염의 위험성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히며 "창원 한마음병원을 시작으로 전국 병원 및 학교, 관공서 등 엘리베이터 내 방역이 필요한 곳을 중심으로 ASel 설치를 적극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기존 엘리베이터 방역은 사람이 직접 투입되어 약품을 분무하는 비전문적 방식으로, 화학 잔여물로 인한 2차 감염 발생의 위험성이 지적되어 왔다. 그러나 UV살균시스템 엘리베이터 ASel은 엘리베이터가 스스로 비 운행 시간대에 멸균 작업을 실시하여 바이러스에 대한 적극적인 방역과 2차 감염원 예방이 동시에 가능한 스마트 엘리베이터 살균 시스템이다.

또한, ASel은 원격관리와 자동화 시스템으로 엘리베이터 내 부유 세균과 유해가스, 미세먼지, 바이러스 등을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고, 엘리베이터 관리자가 IoT 기술을 적용한 안드로이드앱을 통해 원격관리는 물론 CCTV 모니터링까지 가능해 범죄예방에도 좋다.

한편, 실버엘리베이터코리아는 그동안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동유럽과 아시아 등을 중심으로 수출에 주력해온 기업으로, 수출 총액만 1000억 원에 이른다.

이번 UV살균시스템 엘리베이터 ASel 출시를 계기로 국내시장은 물론 해외시장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비롯해 각종 감염병으로부터 엘리베이터가 안전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ASel 보급과 확산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