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크' 대표주자 엔젤스윙, 드론 데이터 플랫폼 2.0 론칭

윤지은 기자입력 : 2020-06-01 15:12
3차원 건설현장 현실감 극대화

[사진 = 엔젤스윙]

'건설용 드론 플랫폼 스타트업' 엔젤스윙이 드론 데이터 플랫폼 2.0을 론칭했다고 1일 밝혔다.

기존 1.0보다 사용감을 개선했고, 날짜별 측량 데이터를 불러올 수 있게 하는 등 '3차원 환경'을 정교하게 구현했다는 점이 핵심이다. 목표 작업량과 실제 작업량 간 차이를 살펴, 보다 간소하고 정확한 드론 측량 작업이 가능해진다.

엔젤스윙은 드론의 자동 비행으로 매핑한 데이터를 처리, 분석, 활용할 수 있는 웹 플랫폼을 제공하는 콘테크(Con-Tech) 스타트업이다. 콘테크는 건설(Constructi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건설공정을 디지털화해 생산성을 높이는 각종 혁신 기술을 의미한다.

엔젤스윙 플랫폼은 2018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국내 건설 시장에 도입돼 현재는 20대 건설사의 절반 이상이 활용하고 있다.

엔젤스윙은 이번 2.0 론칭으로 △플랫폼의 효과적인 현장 확산 △생산성의 획기적 향상 △통합적 현장 가상화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원녕 엔젤스윙 대표는 "정부가 추진하는 기술 개발 국책 사업, 건설 관련 학계의 연구, 산업계의 기술 개발 목표는 모두 '디지털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이라는 키워드로 모인다"며 "기술을 빠르게 상용화해 현장에서 실제로 쓰이고 가치를 내게 만드는 게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또 "향후에도 꾸준한 기술 개발을 통해 스타트업의 민첩함을 보여주면서 현장의 생산성을 높여 스마트 건설 시대를 한 걸음 앞당기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