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거취 논란에...윤도한 靑수석 "文대통령 관여 부분 아냐"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5-29 10:16
"조선·중앙일보 가장 열심히 보도…청와대·민주당 공격 위한 것" 주호영 '고용유연성 높이자' 제안에 "文, 듣기만...동의 안 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으로 불거진 거취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이 관여할 부분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윤 수석은 29일 오전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윤 당선인이 집권여당의 비례대표이기 때문에 결국 화살이 청와대로 향하는 접근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상식적인 판단을 하면 될 것 같다"며 "첫째로 윤 당선인 당시 비례대표 후보를 선정할 때 청와대는 개입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민주적인 절차에 의해서 선발했던 것인데, (일부 언론이) 지금 청와대에서 어떻게 하라고 자꾸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윤 수석은 "조선일보가 그렇고 중앙일보도 마찬가지"라며 "저희가 볼 때는 위안부 문제에 전혀 관심이 없던 언론사들이 집중적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에 대해) 가장 열심히 보도하고 있는 두 언론사가 과연 진짜로 위안부 문제에 관심이 있어서 보도를 하는 것인지 정부와 청와대, 민주당을 공격하기 위해서 그런 보도를 하는 것인지 그것은 독자들이나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또 전날 조선일보가 정구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교체를 두고 윤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꼬리자르기' 의도라는 취지의 보도를 한 데 대해 "악의적 왜곡 보도"라며 정정보도 청구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전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윤 당선인 문제가 논의됐느냐'는 질문에 "위안부 전반에 대한 문제만 오갔고 윤 당선인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고용유연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제안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이 동의한 것은 아니다"라며 "그건 동의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일단 고용유연성 문제라는 것은 사실은 해고를 쉽게 하겠다, 그런 것 아니냐"며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코로나 위기 극복과 굉장히 관련 없는 것이다. 위기극복이 아니라 위기로 더 몰고 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