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엔타스듀티프리,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사업 허가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5-29 00:30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현대백화점과 중견 면세점 사업자 엔타스듀티프리가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사업 허가를 받았다.

관세청은 지난 28일 충남 천안시 관세국경연수원에서 열린 보세판매장(면세점) 특허심사위원회에서 현대백화점과 엔타스듀티프리에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면세점 사업자 특허(신규)가 부여됐다고 29일 밝혔다.

또 보세판매장 특허심사위는 엔타스듀티프리에 김해국제공항 입국장면세점 사업 특허도 승인했다.

앞서 인천공항공사의 제1터미널 면세점 입찰에서 국내 대형 면세점 3사가 모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나,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은 시장 환경 악화를 이유로 지난달 사업권을 포기한 바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