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미래한국당 흡수합당…당명은 일단 '미래통합당'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5-28 13:42
김상훈 "비대위에서 별도의 당명 제정 계획"
미래통합당은 28일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흡수하는 합당 선포식을 열었다.

두 당의 수임기구는 오는 2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일단 통합당 명칭으로 합당을 신고하기로 합의했다. 선관위가 합당을 승인하면 통합당의 의석은 103석(지역구 84석, 비례대표 19석)이 된다.

수임기구에 참여한 김상훈 통합당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별도의 당명 제정 계획을 가진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하자 많은 법(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을 무리하게 밀어붙여 이런 결과가 생겼는데, 여기에 대한 사과나 반성이나 바꾸겠다는 약속 없이 우리를 비난하는 후안무치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원죄가 있고 절대 의석을 갖춘 민주당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누더기 선거 악법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합당 선포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