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0.1원 내린 1234.2원 거래

윤동 기자입력 : 2020-05-27 09:51
원·달러 환율이 1230원대 초중반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2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25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달러당 0.1원 내린 1234.2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3.8원 내린 달러당 1230.5원으로 출발했으나 이후 하락 폭을 줄어드는 모습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각국이 도입한 규제가 완화되고 경제 활동이 재개될 것이란 기대감에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탈리아는 단계적 봉쇄 완화에 들어갔으나 뚜렷한 재확산 조짐은 나타나지 않았고, 일본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선포했던 긴급사태를 전부 해제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