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화보] 이용수 할머니, "30년 동안 이용당했다"
다음
119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한국정신대대책협의회(정대협, 현 정의기억연대)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해 왔다며 죄를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2차 기자회견에서 '지난 5월 7일 이후 정의연과 관련된 의혹은 검찰 측의 수사로 밝힐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