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직, 암호화폐 담보 대출액 120억원 돌파

강일용 기자입력 : 2020-05-23 17:41
3월 누적 대출액 61억원 돌파 후 2개월 만에 100% 성장
디지털 자산(암호화폐) 금융 플랫폼 베이직(BASIC)이 누적 대출액 120억원을 넘어섰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누적 대출액이 61억원을 돌파한 뒤 2개월 만의 기록이다. 현재, 베이직 플랫폼은 프라이빗 베타를 진행하고 있다. 베이직은 안정성을 위주로 한 상품 공급, 건당 최소 5억원 가치의 디지털 자산 대출을 희망하는 개인 혹은 법인들의 꾸준한 유입을 대출액 증가 비결로 꼽았다.

베이직은 전 세계 이용자를 대상으로 디지털 자산을 활용해 예치상품과 대출상품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자산 금융 플랫폼이다. 실시간으로 대출 및 예치 상품 승인과 자금 모니터링이 가능한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

베이직의 프라이빗 베타 서비스는 정기 예치 및 담보 대출 상품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치 상품으로는 비트코인(BTC) 스테이블 코인(USDT) 및 BASIC 토큰을 활용하며, 대출 상품으로는 비트코인(BTC) 정기대출 및 스테이블 코인(USDT)을 정기대출로 진행하고 있다.

사용자는 베이직 플랫폼을 이용하기 위해 규정에 따라 신원확인(KYC·AML) 절차를 통해 회원가입을 완료해야 한다. 회원가입이 완료된 이후 서비스의 신청부터 실행단계까지 모두 비대면으로 진행할 수 있다.
 

[사진=베이직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