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20개 대학 신규 선정

임기훈 기자입력 : 2020-05-22 06:00
선정 대학에 2년간 10억원 지원…해당분야 인재양성 추진

[사진=교육부]


교육부는 2020년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20개 대학을 신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다수의 학과가 참여해 융합 교육과정을 구성 및 운영하고 혁신적인 교육 방법과 환경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핵심이다. 4차 산업혁명 신산업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선정에는 총 61개 대학이 지원해 20곳이 최종 낙점됐다. 선정된 20개교는 앞으로 2년간(2020~2021년) 연 10억 원을 지원 받는다. 교육과정과 교육의 방법 및 환경 혁신을 통해 유망 신산업 분야(스마트 공장, 스마트 모빌리티 등)의 미래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은 기존의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이하 ‘LINC+사업’)’ 참여 대학을 대상으로 2018년부터 추진돼 왔다. 올해에는 LINC+ 미참여 대학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올해 신규선정된 연세대는 관련 3개 학과가 협업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융합 기반 미래 모빌리티 산업’ 혁신 교육 트랙을 개설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의 강의식 교과목을 온·오프라인 연계과목 등으로 개편한다. 또 11개의 신규 교과목을 개설, 5세대(5G)이동통신 기반 드론 모빌리티 원격제어 실험 등이 가능한 공동설계 및 실험 공간을 구축한다.

금오공과대학교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해 ‘스마트 공장 융합 전공’을 개설하고, 스마트 공장 실습실을 구축하며, 지역 산업체가 참여하는 현장 문제 해결형(IC-PBL) 교과목을 운영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