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구미 TV 생산라인 2개 인도네시아로 옮긴다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5-20 14:40
LG전자가 구미사업장의 TV 생산라인 중 일부를 인도네시아로 옮긴다. 생산거점의 재배치를 통해 TV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20일 LG전자는 구미사업장 TV·사이니지 생산라인 6개 중 2개를 인도네시아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이번 생산라인 이전은 TV 수요가 정체하는 한편 가격 경쟁이 심화하는 등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전자는 인도네시아 공장의 TV 생산능력을 50% 늘려 아시아권 TV의 공급 기지로 육성할 예정이다.

이에 발맞춰 LG전자는 권역별 생산 체제를 강화한다. 아시아는 인도네시아, 유럽은 폴란드, 북미 지역은 멕시코에서 전담하게 된다.

구미사업장의 4개 생산라인은 존속되며 글로벌 TV 생산의 '마더 팩토리' 지위를 유지한다. 월페이퍼, 롤러블 TV 등 고도화된 생산 기술이 필요한 최상위 프리미엄 제품이 생산된다. 또한 신제품의 양산성 검증을 수행하는 등 컨트롤 타워의 역할도 집중될 예정이다. LG전자는 사무직과 기능직을 포함한 구미 TV 인력 전원을 재배치할 방침이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