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스포츠 장학사업 '기브앤 드림' 신설…취약계층 유망주 키운다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5-20 10:33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국내 취약 계층 아동 및 청소년 유망주들이 스포츠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일 메르세데스-벤츠에 따르면 회사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기브앤 드림' 장학사업을 신설했다.

기브앤 드림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진행하는 기부 문화 확산 사회공헌활동 '메르세데스-벤츠 기브'의 일환이다. 그동안 자전거 대회 '기브앤 바이크', 골프 대회 '기브앤 골프' 등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을 국내 스포츠 유망주 양성을 위해 지원한다.

기브앤 드림을 통해 올해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지난해 모금액 중 1억5000여만원을 총 50명의 장학생에게 장학금으로 지급한다. 스포츠 대회 출전비, 훈련비, 스포츠 용품 구매비, 부상 치료비 등 스포츠 관련 사용을 목적으로 1년간 지원한다.

또한, 선발된 장학생 대상 매년 1회 소득 기준, 진로에 대한 의지, 장학금 활용도 등을 기준으로 하는 자격유지 심사를 거쳐 고등학교 졸업 시까지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전국 초중고교에 재학 중인 스포츠 유망주 중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 계층, 기타 저소득 가정(중위소득 120% 이하) 학생에게 지원 기회가 제공됐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아이들과미래재단, 김응준 한국체대 체육학과 교수 등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축구, 태권도, 육상, 유도, 하키, 스키, 피겨, 골프 등 다양한 스포츠 분야의 유망주들이 선발됐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의장은 "기브앤 드림 장학금을 통해 대한민국 스포츠의 미래를 이끌어갈 유망주들이 꿈과 희망을 간직하고 운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장학생 인원을 늘리는 등의 지원을 꾸준히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의장(오른쪽)이 박두준 아이들과미래재단 상임이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