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화보]코로나19 속 新풍속, 직원 공유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5-14 17:50

[사진=인민화보 유튜브채널 캡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많은 종사자, 특히 서비스업 종사자들이 회사의 임시 영업 중단으로 일시적 ‘실업’ 상태에 있는 이들이 늘었다. 중국에서는 이런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잠시 업무 재개가 어려운 기업이 인력이 부족한 다른 기업으로 자사 직원을 단기 파견 보내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른바 ‘직원 공유’ 개념이 생긴 것이다.  

중국 인민화보의 한국어 월간지는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이 같은 '직원 공유'의 모습을 소개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