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비닐‧투명페트병 '분리배출제' 시범운영 강화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5-04 08:43
시범운영 후 전국 아파트 7월부터, 단독주택은 내년부터 전면 시행

[사진= 아주경제DB]


서울시가 5월부터 재활용품 배출 시 비닐과 음료·생수용 투명 페트병을 다른 재활용품과 별도 분리해 버리는 '분리배출제' 시범 운영을 강화한다.

단독주택과 상가에서는 기존에 모든 재활용품을 혼합배출하는 대신 매주 목요일에만 비닐과 투명 페트병을 각각 다른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한다. 이 두 품목을 제외한 다른 재활용품은 목요일을 제외한 다른 요일에 배출한다.

아파트(공동주택)의 경우 현재 플라스틱과 함께 버리고 있는 음료‧생수용 투명 페트병을 별도 전용 수거함에 분리해 배출하면 된다.

이와 관련 환경부에서는 현행 재활용 가능자원의 배출 및 수거방식 문제 개선을 위해 '재활용가능자원의 분리수거 등에 관한 지침'을 올해 상반기 내에 개정할 예정이다.

주요 개정내용으로는 무색 페트병, 골판지를 분리배출 품목에 별도 항목으로 추가, 품목별 요일제의 운영 필수 등이 포함돼 있다. 따라서 올해 7월부터 공동주택에서는 의무적으로 투명 페트병을 플라스틱과 구분해 별도 배출해야 하며, 각 지자체에서는 요일제 지정이 어려운 경우를 제외하고는 원칙적으로 품목별 요일제를 운영해야 한다.

다만 단독주택의 경우에는 공동주택에 비해 빠른 배출체계 변경이 어렵고, 코로나19사태 등으로 충분한 홍보가 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해 12월까지 시범운영 후 내년 1월1일부터 비닐과 투명 페트병의 별도 분리배출 요일제를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김윤수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올해 수도권매립지 반입 총량제가 실시되어 생활폐기물 감량이 매우 중요하다"며 "자원의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비닐과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에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