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G20 농업장관회의서 "농산물 수출제한 자제해야"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4-22 16:47
G20 회원국, 세계 식량안보 국제협력 위한 성명문 합의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주요 20개국(G20) 특별 농업장관회의에서 식량 안보가 확보되지 않은 개발도상국 취약계층의 삶을 위협할 수 있는 농산물 수출제한 조치를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2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날 밤(한국시간) 화상회의로 진행했고, 회원국들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우리나라가 개방성과 투명성, 민주성의 3대 원칙에 따라 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농번기 인력난 대응과 농산물 판매 촉진 등 농식품 분야 대응 정책을 설명했다.

그는 보건 위기가 식량 위기로 확산하지 않도록 글로벌 협력을 촉구했다. 또 G20 국가들이 동물 질병에 대한 공동 연구와 방역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회원국들은 이번 회의에서 △글로벌 식품공급사슬의 기능 유지 중요성 △식량 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제한조치의 자제 필요성 △세계 식량안보를 위한 국제협력의 중요성 등을 담은 성명문에 합의했다.

회원국들은 또 향후 식량농업기구(FAO) 등 관련 국제기구와 협력해 코로나19 확산이 식량안보 위기로 이어지지 않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정부도 농업인의 경영 안정 및 농식품 판로 확대 지원 등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화상으로 열린 주요 20개국(G20) 특별 농업장관회의에 참석한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