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중소협력사 지원 확대…1300억 우선 지원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4-19 10:27
SK하이닉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사를 지원하는 상생 프로그램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SK하이닉스는 다음 달부터 월 6000억원 규모로 중소 협력사에 납품하는 대금을 지급하는 횟수를 기존 월 3회에서 4회로 늘린다. 대금 지급 주기가 10일에서 7일로 단축되면 1차 협력사는 물론 2∼3차 협력사 자금 회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SK하이닉스는 월 4회 지급 정책을 코로나19 사태가 끝난 후에도 유지한다. 또한 SK하이닉스가 운영하는 협력사 상생펀드의 가용 금액 1300억원을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협력사에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 협력업체에 마스크를 무상 제공하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구매활동 등 일상적 지원도 이어간다. 지난 3월부터 협력사에 마스크를 무상 제공하고 있는 SK하이닉스는 다음 달까지 총 30만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중소 협력사의 어려움이 가중됐다"며 "국내 반도체 생태계 유지를 위해 협력사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사진 = SK하이닉스 제공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