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국민 주식 의석엔 그만큼의 책임 따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4-17 10:50
"겸허한 자세로 소기의 성과 거둬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15 총선의 압승에 대해 "국민이 주신 의석에는 그만큼의 책임이 따른다. 이 사실을 결코 잊지 말고 항상 겸허한 자세로 국민의 뜻을 살피고 소기의 성과를 거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함께 개최한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열린우리당의 아픔을 우리는 깊이 반성해야 한다"면서 "그것을 반성해 우리에게 맡겨진 소임을 깊이 생각하며 국회와 정당을 잘 운영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시민당과 관련해 "시민당의 소수 정파, 시민사회는 약속대로 본인의 뜻에 따라 활동할 수 있어야 한다. 민주당은 연합정당에 참여한 소수정당에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다만 등원 전까지는 연합정당의 소속이므로 민주당과 다른 당선자의 입장을 고려해 말씀과 행동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총선에서 민주당, 시민당은 기대 이상으로 국민에게 성원을 받았다"면서 "국민의 큰 성원에 깊이 감사하며 동시에 양당은 그 성원 보답하는 막중한 책임감을 가져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난의 완전한 극복과 경제 위기의 조기 안정이 급선무"라면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급하는 등 선거 기간 국민에게 드린 약속도 최대한 신속하게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합동 해단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