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열린민주당 앞날, 민주당 판단에 맡길 수밖에"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4-16 13:57
"충분한 성공 거뒀다고 생각…민주진영 승리 다행"
손혜원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16일 4·15 총선에서 3석을 확보한 당의 앞날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판단에 맡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손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선자들과 당내 지도부가 마지막으로 어떤 결정을 내리든지 민주당과 협의해서 내야 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열린민주당이 기대에 못 미치는 득표를 한 것엔 "열린민주당에 대해 도를 지나치게 경계하는 활동들에 의해 올라가던 지지율이 꺾어지는 순간부터 우려했다"며 "그 힘을 막지 못하고 여기까지 온 게 아닌가 한다"고 했다.

손 최고위원은 "민주진영의 승리가 무엇보다도 다행스럽다"며 "열린민주당이 창당 한 달여 만에 선거라 소망하던 것만큼의 의석은 차지하지 못했지만 충분한 성공을 거뒀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봉주 최고위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선거 결과 기자회견에서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합해서 국회선진화법이 필요 없는 180석을 확보한 압승을 거둔 것에 대해 축하한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그분들이 선거 와중에 저희를 난타했지만, 끝까지 대응하지 않고 민주개혁 진영의 성공을 위해 말을 아꼈다. 마지막 실수가 뼈아픈 실수라고 반성하고 자책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당선자가) 비록 3명밖에 안 되지만 한 분 한 분이 일당백을 할 분"이라며 "이분들의 온전한 사명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민주개혁진영의 정권 재창출"이라고 강조했다.

비례대표 당선자인 후보 2번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은 당선 인사에서 "기대와 성원 잊지 않고 처음부터 말한 대로 배신하지 않는 정치, 끝내 더 큰 하나 되는 정치, 문재인 정권 승리를 이루고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를 더 발전시켜나가는 정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열린민주당에서는 최 전 비서관을 비롯해 1번 김진애 전 의원, 3번 강민정 전 교사가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손혜원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열린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