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트럼프, '코로나 파국' 1월에 알았다"...거세지는 책임론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4-12 14:32
에이자 보건장관·나바로 정책국장 1월부터 내부경고 트럼프 행정부의 뒤늦은 사태 대응에 책임을 물어야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의 위험성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욕타임스(NYT)가 당국자들을 조사한 결과, 1월 중 트럼프 대통령은 적어도 두 차례의 관련 경고를 받았다는 주장이다.

11일(현지시간) NYT는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장관이 지난 1월 18일과 30일 두 차례 트럼프 대통령에게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알렸다고 전했다. 당시는 코로나19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확산세를 키워가던 시기로, NYT가 전·현직 당국자들을 인터뷰하고 관련 자료를 분석해서 내린 결과다.
 

지난 3일(현지시간)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장관과 마이클 펜스 미국 부통령.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매체에 따르면, 1월 초 에이자 장관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로버트 레드필드 국장으로부터 중국에서 확산 중인 코로나19의 위험성을 보고받고 바로 백악관에 알렸다. 

별다른 반응이 없자 그는 같은 달 18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의 개인 별장인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연락을 받았다. 이날 에이자 장관은 코로나19의 잠재적 위험성을 설명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곧 지나갈 문제"라고 치부하며 대수롭지 않게 받아들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약 2주 뒤인 1월 30일 에이자 장관은 다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가능성을 경고했지만, 당시 공화당 재선 경선을 위해 중서부 유세 길에 올랐던 트럼프 대통령은 에이자 장관이 불필요한 걱정을 한다고 여겼다고 한다.

NYT에 따르면, 에이자 장관을 비롯해 미국 보건당국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2월 셋째 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 같은 조치를 시작해야 한다고 권고했지만,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미국 정부가 실질적인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나선 것은 지난달 13일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이후다. 앞서 1월 27일 중국 후베이성에 대한 자국민의 여행을 금지했고, 30일에는 중국 전역에 대한 여행 제한을 권고했다. 이후 같은 달 31일에는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2주간 중국을 방문한 외국 국적자들의 입국을 금지했을 뿐이다.

이날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문가들의 의견을 마지못해 받아들이기 전까지 시간이 수주 흘렀다"며 "그 사이 코로나19는 어떤 제약도 받지 않은 채 광범위하게 번져나가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사진=EPA·연합뉴스]


NYT는 앞서 7일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1월 말 백악관 내부에서 코로나19 사태를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대중(對中) 무역 강경파인 나바로 국장은 현재 코로나 사태에 대비한 물자를 생산하기 위해 발동한 국방물자생산법을 총괄하는 정책 조정관도 맡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1월 29일 나바로 국장은 '중국 여행금지 조치'라는 제목의 메모를 남겨 코로나19 사태로 미국인 50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내부 경고를 던졌다. 이후 2월 23일 그는 미국인 1억명 이상이 감염돼 120만명이 숨질 수 있다는 더 강한 경고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월 메모에선 "수백만 달러의 경제적 피해와 수백만명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는 위기에서 의료진을 위해 보건 장비를 구입하기 위한 예산을 모아야 한다"며 "4~6개월 동안 적어도 10억개의 마스크가 필요하다"고 쓰기도 했다.

신문은 나바로 국장의 메모가 국가안보회의(NSC) 등 고위 관료들에게는 전달됐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 메모를 읽었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다만, 해당 보도가 나온 날 트럼프 대통령은 "메모를 보지 못했다"며 부인했다.

연일 미국의 코로나19 사태가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과 언론 일각에선 트럼프 행정부의 뒤늦은 사태 대응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의견이 거세다. 매체는 해당 보도들에 근거해 향후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29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CNN에 출연해 "그가 (상황을) 어설프게 다루는 사이 사람들이 죽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 상황에 대해 언제, 얼마나 알게 됐는지 등은 추후에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해 의회 차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부실 대응 여부를 조사할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EPA·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