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요금개편 전면 백지화…이전 체제로 돌아간다"

서민지 기자입력 : 2020-04-10 17:20
김봉진 의장·김범준 대표 공동명의 공식 사과문 발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배달의민족이 10일 소상공인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킨 새 요금 체계를 전면 철회했다.

배달의민족은 지난 1일 도입한 새로운 요금체계 '오픈서비스'를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제로 돌아간다.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은 이날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 공동명의의 공식 사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또 앞으로 주요 정책 변화는 입점 업주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배달의민족은 이달부터 주문 성사 시 배달의민족이 5.8%의 수수료를 받는 요금체계인 '오픈서비스'를 도입했다. 기존에는 8만8000원의 월정액 광고인 '울트라콜' 중심의 요금체계를 써왔다.

그러나 새 정률제 서비스는 매출 규모가 클수록 수수료도 늘어나는 구조였고, 소상공인들에게 더 큰 부담을 지운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