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당국 “격리해제 후 재양성, 총 91명…심층조사 중”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4-10 15:39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완치해 격리 해제된 후 재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가 10일 기준 총 9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 파악된 91명의 재양성 사례에 대한 역학적 또는 임상적 특성 조사가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재양성 사례는 9일 0시 기준 17명 늘어나 총 74명이 됐다. 여기에 이날 17명이 추가돼 총 91명으로 집계됐다.

경북 봉화군 소재 푸른요양원에서 코로나19 완치 후 격리 해제된 사람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검사에서 지난 6일 이후 11명이 추가로 재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푸른요양원에서 격리 해제된 확진자 36명 중 18명이 재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과 지방자치단체는 즉각대응팀을 꾸려 바이러스 분리배양 검사, 혈액항체 검사 등 심층조사를 통해 감염력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