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5] 이낙연, '경합지역' 충청 첫 지원…"지역 공약 실현 협력할 것"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4-10 14:05
"아산·진천의 아량이 성숙한 코로나 대처의 기원"…격리시설 주민에 감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이 10일 충청 지역을 방문해 민주당 후보들의 지원 유세에 나섰다.

전체 의석 28석에 이르는 충청은 지역 기반 정당이 사라진 대표적인 '스윙 스테이트'(경합지역)로 불린다. 

이 위원장은 4·15 총선 국면에서 이날 처음 충청 지역을 방문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대전 중앙시장에서 중구 황운하·동구 장철민·대덕구 박영순 후보의 지원 유세에 나섰다.

이 위원장은 "대전의 동구·중구·대덕구는 원도심이며 새로운 발전이 필요하다"며 "그것을 추진할 지도자도 새로운 사람이 맡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이들 세 사람의 신임을 자신 있게 추천해 드린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각 후보에 대해 "두루 알고 둥글둥글 성격도 좋은 청년"(장철민), "신념과 실천력을 갖춘 아주 보기 드문 지도자"(황운하), "시민 속에서 성장해온 현장 밀착형 인재"(박용순)라며 추켜세웠다.

이 위원장은 혁신도시 유치, 의약·바이오산업 육성, 대전의료원 설립, 공공기관 이전 등 지역 공약에 대해서도 "충분한 실현 가능성을 갖고 있다. 저도 세 분이 그 약속을 이행하는 과정에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다짐 드린다"고 약속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공공의료체계를 강화하고 바이오·의약산업을 발전시켜야 한다는 교훈을 남겼다면서 "코로나가 남긴 교훈을 앞장서 실현할 곳이 대전이라 굳게 믿고 그렇게 되도록 저도 세 분의 지도자와 함께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을 수용했던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 주민들을 향해 "아산과 진천의 아량이 지금 세계가 칭찬해 마지않는 한국사회의 가장 안정되고 성숙한 코로나 대처의 기원이 됐다"고 밝혔다.

대전 방문에 앞서 이 위원장은 충남 천안시 동남구에서 천안갑 문진석, 천안을 박완주, 천안병 이정문 후보, 천안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한태선 후보와 함께 유세차에 올랐다.

이 위원장과 후보들은 도로를 지나다니는 차량과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엄지를 치켜든 포즈로 지지를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오후에 충북 지역으로 가서 보은·옥천·영동·괴산에 출마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후보를 돕고, 점심을 함께할 계획이다.

아울러 충남 논산·계룡·금산(김종민 후보), 공주·부여·청양(박수현 후보)의 후보들을 지원하는 것으로 충청 지역 유세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 위원장은 이날 저녁 자신의 출마지인 서울 종로로 돌아와 부암동 주민센터 앞에서 종로구민을 상대로 유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10일 대전 동구 중앙시장 앞에서 동구 장철민, 대덕구 박영순, 중구 황운하 후보를 지원 유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