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취재 윤리 위반' 인정...지시는 없었다"

이소라 기자입력 : 2020-04-10 08:52
종합편성채널 채널A가 자사 기자와 검찰 간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취재 윤리 위반 사실이 있었다'고 시인했다.

김재호·김차수 채널A 공동대표는 지난 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의 '채널A 재승인과 관련한 의견청취'에 참석해 "취재 과정에서 부적절한 행동으로 취재 윤리를 위반했다"며 "윤리 강령을 거스르는 행동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도본부 간부가 취재를 지시하거나 용인하지는 않았다"며 "보도본부 간부들은 부적절한 취재 과정을 사전에 확인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대표는 "취재 기자로부터 휴대전화를 압수해 진상조사위원회가 조사하고 있다"며 "MBC 보도 내용과 일부 다른 내용이 있어 조사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녹취록에 있는 검찰 관계자가 언론에 나온 검사장인지 특정하기 어렵다"며 "해당 취재 기자가 다른 조사에서는 녹취록 내용이 여러 법조인으로부터 들은 것이라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방통위 측은 "채널A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한 지 10일이나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조사 내용이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방통위는 추가 검토 절차를 거쳐 채널A 재승인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MBC는 앞서 지난달 31일 채널A 법조팀 이모 기자가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철 벨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 측에 윤 총장 최측근인 A 검사장과 친분을 거론하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며 강압적으로 취재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