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靑 NSC상임위 “내주 ‘아세안+3 화상회의’서 대응 협력 강화”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4-09 17:04
국제사회 방역 적극 협조…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도 점검
청와대는 9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내주 중 개최 예정인 ‘아세안+3 화상정상회의’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열린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라는 공동의 위협에 대항해 연대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문에 참여한 바 있다.

이날 상임위원들은 회의에서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재외국민 보호와 기업인의 해외 경제활동 지원에 계속 노력하는 한편, 세계 각국의 방역 협력 요청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국제사회의 방역 노력에 동참하기로 했다.

또 한·미 간 방위비분담금 협상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협상의 조기 타결을 위한 협의를 계속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