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남방특위, 코로나19 변수 맞춰 목표 재설정…보건·의료 협력 확대키로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4-09 16:47
박복영 위원장 취임 후 첫 회의 주재…“실질적 성과 창출해야”
대통령 직속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각종 정책들을 수정·반영한다.

위원회는 코로나19 등 대내·외 정책여건을 분석해 기업 등 국내 신규정책 수요와 신남방 국가들의 정책수요를 반영, 성과목표를 명확하게 설정한다는 계획이다.

신남방특위는 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제5차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신남방 국가와의 보건·의료 협력을 확대하는 한편, 기업 활동의 연속성 유지를 위한 협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박복영 위원장(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이 주재한 첫 회의 자리로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위원들과 민간위원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신남방정책 추진 실적 점검 및 향후 추진 방안 △코로나19 관련 신남방 국가들의 대응 현황 및 조치 공유, 향후 협력 방안 △신남방 법제 분야 교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박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이 우리의 핵심 대외정책인 신남방정책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실질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방향으로 신남방정책 중점사업을 수정·보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위원들은 코로나19가 2분기 이후 신남방정책 중점사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점에 공감대를 나타냈다.

이와 함께 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과 함께 ‘아세안+3 화상정상회의’ 개최를 추진하고,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신남방국가에 대한 방역·의료용품 지원하기로 했다.

박복영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이 25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해외 진출기업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