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중소 파트너사 대상 대금 지급 주기 단축 상생안 마련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4-01 16:39
파트너사와 상생 지원 확대 방안 기획

롯데면세점은 국내 중소 파트너사들을 대상으로 상생 지원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국내 중소 파트너사 대상 대금지급 횟수를 월 1회에서 2회로 늘려 지급 주기를 단축키로 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영업 환경 악화로 현금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트너사 400여개 업체에 혜택이 돌아갈 예정이다. 물품 대금은 월 500억원 규모로 이달부터 6월까지 3개월간 총 1500억원이 지급될 계획이다.

중소 파트너사를 위한 금융 지원 대책도 확대했다. 롯데면세점은 작년 7월 중소 파트너사 저금리 금융 지원을 위해 500억원 규모 상생 펀드를 출연한 바 있다. 기존에는 롯데면세점과 직접 거래하는 1차 거래선이 대상이었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중소 파트너사의 피해가 증가함에 따라 2차 거래선까지 적용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또 롯데면세점에 입점해 있는 국산 중소 브랜드들을 대상으로 한 35억원 규모 추가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이번 지원금은 영업 활성화를 위한 브랜드별 마케팅 활동 강화 및 브랜드 매장 환경 개선에 쓰인다.

이밖에 롯데면세점은 작년 9월 우수 중소기업 발굴을 위해 실시한 상품 품평회 '케이-웨이브(K-Wave)' 제도를 올해부터 정례화할 계획이다.

선정업체를 대상으로 롯데면세점 온·오프라인 매장 입점 기회 제공, 홍보영상 제작, 마케팅 활동 지원 등을 진행한다. 지난해 선정된 15개 브랜드는 현재 롯데 인터넷 면세점에 입점했으며, 그 중 9개 브랜드는 시내점 입점을 준비 중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면세 업계 전체가 힘든 상황이지만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 및 재계 노력에 함께하기 위해 중소 파트너사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