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면세점도 못 버틴다, 면세점 임대료 감면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4-01 14:46
소상공인 통신 요금 한달 감면·영화발전기금 감면 추진 홍남기 "현장 긴급 사안 중심 대책 마련해 즉각 지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경제적 타격이 중소기업을 넘어 대기업과 중견기업까지 위협하고 있다. 정부는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공항 면세점 임대료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정부는 1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3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고 '관광, 영화, 통신 방송 업종별 코로나19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앞서 정부는 중소기업에는 25% 임대료 감면을, 대·중견기업에는 임대료 납부 유예 조치를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비교적 자금력이 탄탄한 대기업과 중견기업도 납부 유예로는 위기 극복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임대료 일부를 감면하기로 했다.

인천공항에 위치한 상업시설의 매출은 3월 1~15일 2주 동안 78%가 줄었다. 면세점은 영업시간을 단축하고 무급휴가를 확대하는 등 고용 불안도 가중되는 상황이다. 3월부터 대기업과 중견기업도 매출이 임대료를 밑돌았다. 면세점협회에 따르면 대형 면세점 3사의 3월 매출액 대비 임대료 비율은 185%로 나타났다. 

임대료 감면으로 공항공사의 현금흐름에 애로가 생기는 점을 고려해 정부 배당금 납입 시기를 기재부와 협의해 조정할 수 있게 했다.

확진자 동선으로 공개돼 경제적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의 통신·방송 요금 감면도 추진한다. 1개월 요금은 통신사 부담으로 감면하고, 기간 연장이 필요하면 재정지원도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중소 단말기 유통점과 통신설비 공사업체에는 총 42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대리점 지원에는 애초 계획했던 1421억원에서 1055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임대료와 운영자금 1370억원을 지원하고 단말기 외상 구매로 발생한 채권의 이자 상환을 유예하는 데도 1106억원을 투입한다. 중소 공사업체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공사비, 유지·보수비, 물자 대금 1380억원도 조기에 지급한다.

통신사들은 중소장비업체와 공사업체의 일감 확대를 위해 올해 상반기 5G(5세대이동통신) 투자를 4조원으로 늘려 진행하기로 했다.

영화업계도 극장을 찾는 관객 수가 급감해 매출 타격이 심각한 상황이다. 3월 기준 영화관을 찾은 관객 수는 172만명으로 집계 이래 최저 수준이며 전년 대비 87.7%가 급감했다. 전국 영화관 중 20%는 휴업 중이며 상반기 개봉을 예정했던 영화 75편이 개봉을 연기했다.

정부는 영화관 부담 완화를 위해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한시적으로 감면한다. 상반기 개봉이 연기·취소된 작품의 개봉 마케팅도 지원한다.

정부는 앞으로 대규모 종합대책 차원이 아니더라도 업종별로 현장에서 긴급히 필요로 하는 사안을 중심으로 대책을 마련해 즉각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현장에서 생존과 견딤을 위해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사각지대의 정책 지원 소요를 찾아내 최대한 빨리 채워주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소상공인 피해 극복, 자영업자 생존 지원, 한계기업 대책, 고용유지 대응에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1일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경제 현장의 긴급사항을 해소하는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