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5명 확진' 충남 부여 규암성결교회, 예배 참석자 전수조사

오수연 기자입력 : 2020-04-01 09:39
신도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충남 부여 규암성결교회의 예배 참석 인원 전원을 대상으로 보건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충남도와 부여군은 지난달 22일 이 교회 예배에 참석한 신도 190여명 전원에 대해 1일과 2일에 걸쳐 코로나19 검사를 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2일 나올 예정이다.

종교 집회 특성상 집단 감염 가능성이 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현재까지 이 교회 신도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첫 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신도는 부여군 규암면에 사는 44세 여성 A씨다.

A씨는 지난달 23일 발열·기침·가래 등의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다음 날 확진됐다.

조사 결과 이 여성은 지난달 22일 부여 규암성결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당시 예배에는 신도 19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교회는 보건당국의 종교 집회 자제 요청에도 현장 예배를 진행했다.

A씨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남편도 신도지만 이날은 근육통 때문에 예배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어 지난달 27일에는 이 교회 부목사 B(39)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22일 예배에서 A씨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31일에는 또 다른 신도 63세 여성 C씨와 56세 남성 D씨가 잇따라 확진됐다.

모두 지난 22일 예배에 참석한 신도들이다.

도 관계자는 "A씨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은 신도들까지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검사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지역사회 감염 등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