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지난해 영업익 60%↓…현대차·현대重만 웃었다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4-01 08:47
국내 10대 그룹 상장사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약 60%나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의 수출 규제 등의 여파로 풀이된다.

1일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베이스 인포빅스가 10대 그룹 비금융 계열사 94곳의 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은 34조7737억원으로 전년 대비 59.9% 줄었다.

그룹별로 보면 SK그룹의 영업이익이 가장 크게 감소했다. SK 19개 계열사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6조2125억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75.8% 감소했다. 핵심 계열사인 SK하이닉스의 경우 지난해 영업이익이 1조9832억원으로 90.4% 줄어들었다.

삼성그룹 역시 영업이익이 급감했다. 삼성 12개 계열사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6조2212억원으로 64.8% 줄었다. 반도체 불황의 영향으로 삼성전자 영업이익은 14조1151억원으로 전년 대비 67.7% 감소했다.

LG그룹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64.1% 급감한 1조5592억원에 그쳤다. LG디스플레이가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 급락의 직격탄으로 적자 폭이 확대된 한편 LG전자의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65.96% 감소했다.

항공업계 업황의 악화로 한진그룹도 최악의 한 해를 보냈다. 한진그룹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3558억원으로, 전년 대비 58.5% 줄어들었다. 대한항공 영업이익도 59.0% 감소했으며 진에어는 적자로 돌아섰다. 롯데·GS·신세계·한화그룹도 영업이익이 각각 31.4%, 22.8%, 25.5%, 38.6% 떨어졌다. 

반면 현대자동차그룹과 현대중공업그룹은 10대 그룹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이 늘어났다. 현대차그룹의 경우 주력인 현대차가 흑자 전환하고 기아차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76.7% 증가하면서, 그룹 전체 영업이익도 5조8716억원으로 65.7% 급증했다.

현대중공업 계열사 6곳의 지난해 영업이익도 전년과 비교해 121.7% 늘어난 2459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중공업 핵심 계열사인 한국조선해양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46억원으로 전년(영업손실 2916억원)과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