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1회 공무원 시험 6월 예정인 제2회 시험과 병합 실시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3-31 11:00

서울시는 4월로 연기했던 2020년 제1회 서울시 공무원임용 필기시험을 6월 13일 전국 공통으로 실시되는 제2회 지방직 시험과 병합해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제1회 시험은 전년도 미채용 인원과 돌봄SOS 사업 추진을 위한 사회복지직 및 간호직 등 추가 채용시험으로 당초 3월21일 시행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4월 중으로 1차 연기된 바 있다.

제1회 시험의 선발 인원은 사회복지, 일반토목, 간호직 등 총 650명으로 6월 13일 시행 예정인 제2회 지방직 정기시험의 동일직급·동일직류 선발인원과 합산해 선발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해외유입 등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고 서울시 시험은 지역제한이 없이 전국 응시생이 서울로 이동해 시험을 보기 때문에 자칫 수험생간 감염 시 전국으로 확산될 수도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