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잠든 기술’ 사업화에 최대 1억 지원

현상철 기자입력 : 2020-03-30 09:36

[사진 = 중진공]


아직 활용되지 않은 중소기업 기술을 사업화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다음달 14일까지 ‘중소기업 기술사업화 역량강화사업’ 참가기업을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중소기업 기술사업화 역량강화사업은 △기술사업화 진단 △사업화 기획 △시장검증 △시장친화형 기능개선 등을 제공해 성공적인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상은 사업화되지 않은 기술이나 특허를 보유한 중소기업이다.

기술사업화 진단을 통해 기술 완성도·시장성·사업화 역량 수준에 따라 △사업화 유망기업 △기술강화 추진기업 △사업화 기술 보유기업으로 유형을 구분하고 맞춤형 지원을 통해 성공 가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사업화 기획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기획을 위한 전문가 멘토링을 바탕으로 시장성을 보완한다.

시장검증은 단기간 내 사업화가 가능한 기술의 시장테스트, 성능테스트,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며, 시장친화형기능개선은 보유기술의 성능향상을 지원한다.

기술사업화 진단 및 사업화 기획에 소요되는 비용은 정부에서 전액 지원한다. 시장검증의 경우 사업비의 75% 이내에서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시장친화형기능개선은 사업비의 65% 이내에서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한다.

김양호 중진공 진단기술처장은 “수요자 맞춤형으로 사업을 개편하고 전문가풀을 확대해 기업이 직접 전문가를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며 “지원 이후에도 연계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기업이 보유한 우수 기술들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