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유학생 따라와 강남에 퍼진 코로나…강남·서초서 9명 감염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3-30 08:46

[사진=게티이미지]

해외 유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속속 귀국하면서 서울에서 확진자 숫자가 무섭게 늘어나고 있다. 특히 강남의 전파 속도가 빠르다.

30일 서울 강남구, 서초구 등에서는 지난 28~29일 사이에 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모두 해외 유입 사례다.

서초구는 관내 18∼22번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들은 모두 외국에서 입국한 주민이라고 밝혔다.

18번 확진자인 22세 여성은 지난 17일 미국에서 돌아온 뒤 27일 서초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고, 19번 확진자는 24세 남성으로 18일 미국에서 귀국했고 20일부터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고 28일 확진됐다.

47세 남성인 20번 확진자는 24일 영국에서 돌아와 자발적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가 27일 검사를 받고 28일 확진됐다.

21번 확진자는 42세 여성으로 19일 스페인에서 귀국하면서 인천공항에서 검사를 받았을 때는 음성이 나왔다.

이 확진자는 22∼27일 신라스테이 서초에 머무르다가 28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라스테이 서초는 30일 정오까지 휴업한다.

22번 확진자는 구가 아직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어서 관련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다.

강남구에서도 최근 해외 입국 관련 확진자 4명이 발생했다. 이들은 강남구의 35∼38번 확진자다.

35번 확진자인 44세 남성은 해외에서 입국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강남구 30번 환자(43세 여성)의 남편이다. 36번 환자는 이들의 9살 난 딸이다.

37번 확진자는 영국에서 학교에 다니다가 27일 귀국한 21세 여성이고, 38번 환자는 미국에서 27일 귀국한 51세 여성이다.

서대문구에서도 지난 27일 영국에서 돌아온 31세 남성이 확진됐다고 전했다.

서대문구 13번 환자인 이 남성은 입국 후 자가격리 상태에 있다가 지난 28일 서대문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이날 양성 결과가 나왔다.

관악구에서는 남현동에 거주하는 54세 남성과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미국에 다녀온 뒤 확진자로 분류된 관악구 22번 환자(26세 남성)의 부모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