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랜드로버, 글로벌 교육센터 개관···"우수 정비 인력 양성"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3-28 18:31
두원공과대학교 내 문 열어 연구용 차량·특수장비 기증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두원공과대학교 내에 자사 교육 시설인 '글로벌 테크니컬 어프렌티스 교육센터'를 개관했다고 28일 밝혔다. 

또 교육생의 정비 기술 역량 발전을 위해 최신 기술이 탑재된 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이보크'와 재규어의 'XF'를 연구용 차량으로 기증했다.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지난해 두원공과대학교, 아주자동차대학과 산학 협력 업무 협약을 맺고 교육 및 연구용으로 각 대학교에 차량 1대(랜드로버 디스커버리, 레인지로버 스포츠)를 비롯해 교보재 및 특수 장비 등 약 2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글로벌 테크니컬 어프렌티스 프로그램은 우수 정비 인력 양성을 목표로 재규어 랜드로버 영국 본사가 직접 개발한 글로벌 스탠더드 인재 육성 제도다. 2017년 국내에 도입했다. 회사의 선진화된 정비 노하우 전파는 물론, 이론 교육과 현장 실습을 통해 실질적인 취업까지 연계돼 고용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교육 대상으로 선발된 학생들은 총 46주 간 체계화된 정비 이론 학습 및 리테일러 현장 실습 과정을 이수한다. 교육 과정은 △서비스 및 유지관리(Service & Maintenance) △새시(Chassis) △전기 원리(Electrics Units) △엔진 및 변속기(Powertrain) 등 4가지 항목, 18개 코스로 구성된다.

2018년까지 20명의 공인 인증 테크니션을 배출했으며, 지난해 선발된 11명의 인원이 교육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재규어 랜드로버 글로벌 테크니컬 어프렌티스 프로그램을 수료한 전원에게는 재규어 랜드로버 공식 리테일러사에 정규직으로 입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백정현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대표는 "체계적이고 차별화된 교육과정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정비 인재 양성은 학생들에게는 양질의 취업 기회를, 고객에게는 보다 향상된 정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재규어 랜드로버 어프렌티스 테크니컬 교육센터. [사진=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