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러시아와 원유수급 협상 안 해"…유가전쟁 이어지나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3-28 17:33
사우디아라비아가 공급 경쟁이 불붙은 국제 원유 시장의 수급을 조절하는 문제와 관련해 경쟁상대인 러시아와 협상하지 않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우디 에너지부의 한 관리는 이 매체에 "사우디와 러시아 에너지(석유)부 장관이 그간 접촉하지 않았다"라며 "OPEC+(OPEC과 비OPEC 10개 주요산유국의 연대체) 소속국 확대나 원유 시장 균형 문제도 논의한 적 없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키릴 드미트리예프 러시아 국부펀드 직접투자펀드(RDIF) 회장은 이 보도가 나오기 전 "세계 경제를 재건하려면 여러 나라의 공동 대책이 필요하다. 이는 OPEC+의 틀 안에서 가능할 것"이라며 OPEC+의 공조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OPEC+ 소속국 수를 늘릴 수 있다고 말해 최대 산유국인 미국의 동참 가능성도 간접적으로 거론했다. 그러나 OPEC을 '담합 단체'라면서 비판하는 미국이 이에 가담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 전망이다.

OPEC+는 지난 3년간 감산 합의로 유가 하락을 효과적으로 막았다. 하지만 이달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맞아 사우디가 제안한 감산량 확대와 기간 연장을 러시아가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사우디는 다음 달 산유량을 2월보다 27% 올려 일일 1230만 배럴까지 높일 계획이다.'유가 전쟁'이 불붙었다.

이에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5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에게 전화해 증산을 멈추라고 압박했다. 미국으로서는 국내 셰일오일의 생산 단가를 맞추려면 유가가 배럴당 50달러를 웃돌아야 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미 상원의원 6명은 폼페이오 장관에게 최근 보낸 서한에서 "사우디와 러시아가 미국에 맞서 경제 전쟁을 시작해 미국의 에너지 지배력이 위협받게 됐다"라며 "사우디가 OPEC을 탈퇴해 산유량 증산 정책을 철회하라고 요청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